연예가 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통곡 하는 의문의 여인, 백수정과 무슨 사이?’
대표 전수경 발견. 함께 얼싸안고 폭풍 눈물 ‘통곡의 현장’
 
최은주 기자   기사입력  2021/01/06 [13:06]

<사진제공> ‘바람피면 죽는다’


[apt-news.net] ‘바람피면 죽는다’에서 고준이 내연녀였던 ‘백수정’의 장례식장을 찾은 모습이 포착됐다.

장례식장을 홀로 지키는 소속사 대표 전수경을 발견하고 깜짝 놀란 고준의 모습과 그를 얼싸안고 통곡하는 전수경의 모습도 공개돼 눈길을 사로잡는다.

KBS 2TV 수목드라마 '바람피면 죽는다' 측은 6일 한우성이 손진호와 함께 백수정의 장례식장에 조문을 간 모습이 담긴 스틸을 공개했다.

우성의 내연녀인 수정은 '아침미담'의 MC로 일주일에 두 번씩 우성과 은밀한 만남을 가져왔다.

우성은 정계 진출을 위해 수정에게 이별을 통보했으나, 수정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급기야 우성과 강여주의 집까지 방문해 우성을 난처하게 만들기도. 그러나 바로 다음날 수정은 실종됐고 결국 싸늘한 주검으로 돌아와 충격을 안겨줬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에는 수정의 장례식장을 찾은 우성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끈다.

한때 한류스타로 유명세를 떨쳤던 그녀의 장례식장은 한산하기 만하다.

우성은 장례식장에서 누군가를 발견하고 흠칫 놀란 모습이다.

그녀는 바로 수정의 소속사 대표 윤형숙. 형숙은 수정을 오랫동안 지켜본 인물로 수정의 마지막을 지키고 있는 유일한 사람이다.

수정을 잘 아는 소속사 대표 형숙이 등장하며 수정에 대한 새로운 사실들이 밝혀질지 기대를 모으는 가운데, 수정의 영정 사진 앞에서 절을 올리는 모습을 지켜보던 형숙이 이내 우성을 끌어안고 폭풍 눈물을 흘리며 통곡하고 있어 시선을 모은다.

과연 소속사 대표 형숙은 우성과 수정의 관계를 알고 있었을까. ‘바람피면 죽는다’ 제작진은 “9회에서는 수정의 소속사 대표 윤형숙이 처음 등장한다”며 “알려지지 않은 수정의 이야기가 드러날 예정으로 형숙의 등장이 사건에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오늘 본 방송을 통해 확인해 주시기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바람피면 죽는다’는 오로지 사람을 죽이는 방법에 대해서만 생각하는 범죄 소설가 아내와 ‘바람피면 죽는다’는 각서를 쓴 이혼 전문 변호사 남편의 코믹 미스터리 스릴러로 죄책감을 안고 나쁜 짓을 하는 어른들에 대한 파격적이고 강렬한 이야기를 선보인다.

‘넝쿨째 굴러온 당신’, ‘황금빛 내 인생’ 등 연출력을 뽐낸 김형석 PD와 지상파 첫 시즌제로 큰 사랑을 받았던 ‘추리의 여왕’의 이성민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06 [13:06]   ⓒ apt-news.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