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 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BS ‘펜트하우스’ ‘단짠매력’ 선보인 배우 진지희, “시즌 2에서 제니의 또다른 매력 보여드릴 것”
진지희, SBS ‘펜트하우스’ 극에 몰입도 끌어올리는 호연 펼쳐 화제
 
최은주 기자   기사입력  2021/01/06 [09:03]

“SBS ‘펜트하우스’ ‘단짠매력’ 선보인 배우 진지희, “시즌 2에서 제니의 또다른 매력 보여드릴 것”


[apt-news.net] 배우 진지희가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 시즌1종영을 맞이해 소감을 전했다.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100층 펜트하우스의 범접불가 '퀸' VS 모든 것을 집어삼키는 욕망의 '프리마돈나' VS 상류사회 입성을 향해 질주하는 '여자'가 채워질 수 없는 일그러진 욕망으로 집값 1번지, 교육 1번지에서 벌이는 부동산과 교육 전쟁을 담은 드라마다.

극 중 진지희는 매 순간 현실감 넘치는 연기와 미워할 수 없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았다.

극강의 반전을 거듭하며 숨 쉴 틈 없이 격렬하게 휘몰아친 쾌속 전개 속 탄탄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한 진지희의 강렬한 존재감은 단연 돋보인 바. 치열한 ‘입시전쟁’이라는 극의 또 다른 한 축을 이끈 진지희는 청아예고 학생들과의 티격태격 케미스트리를 자랑하며 극을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이 가운데 특유의 찰떡 같은 캐릭터 소화력으로 극의 몰입도를 끌어올리는 ‘유제니’역을 맡은 진지희의 호연은 빛을 발했다.

지난 방송된 마지막회에서 심수련 살해 용의자로 오윤희가 경찰에 체포되고 헤라팰리스는 아수라장이 됐다.

이 가운데, 헤라팰리스 주민들에게 살인자 딸이라고 비난받는 로나에게 다가가 "밥은 먹었냐? 울래도 힘이 있어야 울지. 집에 없는 척하고 쥐 죽은 듯 있어. 사람들 또 몰려올지 모르니까." 라고 퉁명스럽게 로나의 손에 샌드위치를 쥐어 주는 츤데레적 면모를 선보였다.

그간 숱한 악행을 일삼던 제니와 다소 상반되는 ‘단짠매력’은 다가올 시즌2에서 그녀가 어떤 활약을 펼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이에 진지희는 “여러분께 큰 사랑을 받으며 시즌1이 종영을 맞이했다 감독님과 작가님, 배우분들, 현장에서 함께 호흡했던 모든 스태프분들, 그리고 무엇보다 '펜트하우스’를 처음부터 끝까지 아껴 주시고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애틋한 종영소감을 전했다.

이어 “중학생부터 고등학생까지, 미묘하게 달라지는 제니를 표현하면서 저도 하나의 인물로 ‘펜트하우스’에 녹아 들게 되어 너무 영광이었다 시즌2에서는 새로운 상황들을 마주하면서 시즌1에서 볼 수 없었던 제니의 또다른 매력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많은 기대와 관심 계속 가져 주셨으면 좋겠다 신축년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 곧 다시 인사드리겠다”고 덧붙이며 시즌2에 대한 기대감을 높이기도. 한편 진지희가 출연해 열연을 펼친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는 오는 2월 시즌2 방송을 앞두고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06 [09:03]   ⓒ apt-news.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