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 소식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저까지 통역사가 네 명”
안현모, ‘장 미인’ 등극 내시경 하며 두 눈으로 장 상태 직관? 경악
 
최은주 기자   기사입력  2020/03/25 [14:43]

MBC ‘라디오스타’


[apt-news.net] 통역사 안현모가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국내파 엘리트 통역사의 면모를 드러낸다.

이와 함께 그녀가 정통 통역가 집안 출신임이 밝혀져 관심을 집중시킨다.

25일 밤 11시 5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윤은혜, 홍혜걸, 안현모, 이승윤이 출연하는 ‘니 몸 사용설명서’ 특집으로 꾸며진다.

안현모가 어마어마한 통역가 집안 출신이라고 밝혀 관심을 끈다.

“저까지 통역사가 네 명”이라고 말문을 연 그녀는 여러 유명 통역사와의 관계를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고. 특히 그중에서는 빌 게이츠, 영국 엘리자베스 여왕의 통역을 맡았던 사람도 있어 감탄을 모았다는 후문이다.

최근 미국 아카데미 시상식 생중계의 통역을 담당하기도 했던 안현모. 당시 영화 ‘기생충’의 수상을 실시간으로 함께했지만, 마음 놓고 기뻐할 수가 없었다고. 과연 그녀가 영광의 순간에 아무 말도 하지 못한 이유가 무엇일지 궁금증이 커진다.

그런가 하면 안현모가 소울메이트로 김구라를 지목해 시선을 집중시킨다.

자신이 김구라와 닮은 점이 많다고. 그러나 정작 닮고 싶은 사람으로는 안영미를 지목해 웃음을 자아냈다고 전해진다.

안현모가 ‘장 미인’에 등극해 웃음을 더한다.

의사에게 장이 예쁘다고 칭찬을 받았다는 것. 특히 그녀는 수면 마취 없이 내시경을 받으며 직접 장 상태를 직관한다고 털어놔 모두를 경악케 했다는 후문이다.

통역의 피가 흐르는 안현모의 집안은 25일 밤 11시 5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0/03/25 [14:43]   ⓒ apt-news.net
 
※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 된 게시물은 실명인증확인 여부가 표시되며, 실명확인 되지 않은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20.04.02~2020.04.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
  • 실명인증
  • ※ 일반 의견은 실명인증을 하지 않아도 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