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경기도, 지진에 안전한 ‘소규모 교량’ 만든다‥내진 성능평가 및 보강 박차
2020~2021 61곳 내진성능 평가 완료‥33곳 내진 보강 설계 추진
 
경기도아파트신문   기사입력  2022/01/11 [07:50]

경기도청


[apt-news.net=경기도아파트신문] 경기도가 소규모 교량 구조물에 대한 내진성능 평가를 시행하는 등 지진으로부터 안전한 교량 만들기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1일 밝혔다.

이는 2018 포항 지진, 2021 서귀포 해역 지진 등 더 이상 한반도가 지진의 안전지대가 아닌 것이 증명된 만큼, 지진 등 예기치 못한 재난으로부터 교량 구조물의 안전성을 확보하는 데 목적을 뒀다.

현재 교량 구조물은 '시설물의 안전 및 유지 관리에 관한 특별법' 상 연장에 따라 500m 이상 대규모는 ‘1종’, 100m 이상 중규모는 ‘2종’, 100m 미만 소규모 구조물은 ‘3종’으로 분류되고 있다.

그간 1·2종은 내진성능 검토가 철저히 이뤄져 왔지만, 3종 소규모 교량 시설물은 최근 설계·신설된 곳을 제외하고는 노후화 등의 문제로 내진에 취약성을 갖고 있던 것이 사실이었다.

이에 정부에서는 2008년부터 기존 교량 시설물에 대한 내진 보강 의무화 등 제도를 지속 정비했으며, 기존 1·2종 외에 3종도 정밀안전진단 의무 대상에 포함되도록 관련법이 개정되기도 했다.

경기도에서도 선제적 교량 구조물 안전 확보 차원에서 지난 2020년부터 도민이 가장 밀접하게 이용하고 있는 3종 소규모 교량 구조물에 대해 자체적으로 내진성능평가를 추진하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해왔다.

그 일환으로 2020년 27개소, 2021년 34개소 총 61개소에 대해 내진성능 평가 용역을 수행했으며, 평가 결과 내진 보강이 필요한 것으로 확인된 33개소는 경기도 건설본부와 함께 내진보강을 위한 설계를 추진할 계획이다.

기존 소규모 교량 시설물들을 분석해 내진 취약 시설물을 선별하고, 보수·보강 시급성에 따른 우선순위를 부여해 효율적인 예산집행으로 조속히 안전을 확보하겠다는 구상이다.

도는 올해에도 소규모 교량 시설물에 대한 내진성능평가 용역을 지속해서 실시할 계획이다. 우선 올해 18개소에 대한 내진성능평가 관련 예산을 확보했으며, 현재 조속한 착수를 위한 준비에 한창이다.

이성훈 건설국장은 “교량은 도민과 차량 등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는 중요한 도로시설물로 예상치 못한 지진과 같은 재난이 발생하면 도민의 안전을 크게 위협하고 사회적·경제적 손실이 크다”며 “이를 미리 예방할 수 있도록 안전하고 편리한 도로 환경 조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2/01/11 [07:50]   ⓒ apt-news.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
관련기사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