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정치/경제/사회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공간정보산업 매출액 9조 돌파
한국판 뉴딜 핵심산업으로 성장 기대
 
안병옥 기자   기사입력  2021/01/06 [13:22]

공간정보 관련 주요 산업규모 현황(2012-2019)


[apt-news.net] 국토교통부는 2020년 공간정보산업 통계조사 결과, 2019년 말 기준 국내 공간정보산업의 매출액은 9조 3,390억원, 종사자 수는 65,356명, 사업체 수는 5,589개라고 발표했다.

처음 조사를 실시한 2013년부터 7년간 공간정보산업 매출액은 3.9조 원, 종사자 수는 2.3만명, 사업체 수는 1.1천 개가 증가해, 각각 연평균 8.0%, 6.2%, 3.2%의 성장률을 나타냈다.

공간정보산업 전체 매출액 9조 3,390억원은 전년 대비 4,592억원 증가한 수준으로 영업이익률과 당기순이익률은 다른 산업에 비해 높은 수준인 각각 14.0%, 12.7%로 나타났다.

업종별 매출액을 보면, 공간정보 관련 제조, 도매, 기술서비스업 등은 전년과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으나, 출판 및 정보서비스업, 협회 및 단체는 전년 대비 각각 17.6%, 11.6%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공공부문의 신규 사업 및 연구 발주가 증가하면서 시스템통합 및 기타 정보기술 서비스업체 등의 수주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공간정보산업 종사자 수 65,356명은 전년 대비 2,007명, 최근 5년간 11,021명이 증가한 수준으로 공간정보산업이 국내 일자리 창출에 꾸준히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업종별로 보면 출판 및 정보서비스업은 전년에 비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는데, 이는 스마트시티, 디지털트윈 등 관련 신규 사업 수주 등이 종사자 수 증가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공간정보산업을 구성하는 사업체 수는 5,589개로 전년 대비 26개가 증가해 전년과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는데, 공간정보 관련 정보·영상 기기 및 용품 제조업, 출판·정보서비스업, 엔지니어링 서비스업 등은 증가했으나, 공간정보 관련 기술 서비스업 중 탐사 및 측량업 등이 그만큼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편 규모별로 보면, 매출액 10억원 미만의 사업체가 62.5%, 종사자 10인 미만의 사업체가 60.7%로 조사되어 소규모 기업이 여전히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결과를 보면, 공간정보 관련 제조업, 출판 및 정보서비스업 등이 공간정보산업의 전체 매출액 및 종업원·사업체 수의 증가에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 프로그래밍, 시스템통합 및 기타 정보기술 서비스업, 자료처리, 데이터베이스 및 온라인 정보제공업 등 디지털 관련 업종 중심으로 빠른 성장을 보이고 있으나, 측량업, 지도제작업 등은 업종이 안정화되어 전반적으로 전년과 비슷한 규모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국토교통부 남영우 국토정보정책관은 “공간정보산업이 한국판 뉴딜정책의 핵심 산업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하며 산업발전의 기초가 되는 공간정보산업 조사를 지속 추진하고 산업발전을 위해 필요한 기반연구 등을 적극 수행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21/01/06 [13:22]   ⓒ apt-news.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