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파트 뉴스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타워크레인 안전대책 부실 ··· “정부 형식적인 검사·승인이 원인"
경실련, “정부, 근본적인 안전대책 마련해야”
 
아파트뉴스 기사입력  2019/06/04 [10:03]

올해 발생한 타워크레인 안전사고와 관련 정부의 형식적인 승인과 부실한 기계 검사가 원인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 지난 2017년 7월, 경기도 평택시의 한 아파트 건설현장에서 타워크레인의 붐대가 꺾이면서 작업하던 인부 1명이 숨지고 4명이 부상을 입는 사고가 발생했다.     © 아파트뉴스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경실련)은 지난 4월 서울 은평구 서부경찰서 신축현장에서 전도된 소형 타워크레인의 형식신고도서와 설계도서를 입수해 사고 원인을 분석한 결과를 3일 발표했다.

 

경실련은 분석 결과 해당 장비는 형식신고도서가 조작된 엉터리 장비였고, 사고 원인 또한 강풍으로 인한 전도가 아닌 인양 하중을 초과해 발생한 인재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경실련은 보고서 결과 소형 타워크레인의 내구연한은 7.9년이다. 정부 대책대로라면 내구연한이 7.9년으로 설계된 소형타워크레인은 20년 동안 사용할 수 있게 보장해주고, 내구연한이 39.1년인 대형타워크레인은 20년만 사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지난 3월 서울 은평구 서부경찰서 신축현장에서 소형 타워크레인이 전도되는 사고가 발생한 타워크레인은 FT-140L 장비의 형식신고도서와 설계도서를 입수해 사고 원인을 분석했다.

 

경실련은 “ FT-140L 설계도서를 보면 장비의 최대 인양 하중은 2.9t, 정격하중은 50~63% 미만으로 2.9t50~63%1.5~1.8t 사이이므로 안전한 작업을 위해서는 작업하중을 2t 미만으로 해야 한다서부경찰서 신축현장 사고 원인은 인양 하중 초과로 인한 타워크레인 전도로 보는 게 타당하다는 것이 경실련의 설명이다.

 

또한 경실련은 형식신고도서대로는 타워크레인 장비를 조립할 수가 없으며, 신고도서대로 짜깁기 조립이 가능하다고 하더라도, 안전사고 발생 가능성만 커진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타워크레인 연식 20년 제한은 폐지하고, 정부가 수시 점검을 통해 구조 결함이 발견된 타워크레인은 즉각 폐기시켜야 하며, 공인된 업체나 인증기관에서 발급받는 글로벌 인증서를 의무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임옥남 기자 oknamir@naver.com

저작권자 ⓒ 아파트뉴스(www.apt-news.net)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미투데이 페이스북 요즘 공감
기사입력: 2019/06/04 [10:03]  최종편집: ⓒ apt-news.net
 
이 기사에 대한 독자의견 의견쓰기 전체의견보기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 용